동네 폭포



줄줄이 내민 손길에 쏟아 내리는 모양이
그저 한결같이 묵묵하였습니다.


가진 것을 나누면 다해 없어질까
긍긍하지 않는
의연으로



다른글 읽기